혜음원지에 대한 2차 학술연구를 추진한다

Last updated on 2020-04-06

고려시대 건립된 혜음원은 지금의 서울인 남경에 가는 시민의 무료 호텔이다. 2000년대 부터 발굴되어 20년이 다 되어가지만 양주시 회암사지와   같은 박물관도 없는 곳이다.  회음사지는 1998년부터 발굴하였고 2012년에 박물관을 설치했다. 혜음원지 주변은 도로가 4차선으로 확장되고  혜음령 터널이 개통되어 접근성이 뛰어 난 곳이다. 이번 학술 연구뿐만 아니라 방문자센터 건립이 지역내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속도감 있는 추진이 필요 하다고  본다. – 편집자-

파주시는 지난 1일 국가지정문화재 혜음원지(사적 제464호)의 사찰영역에 대한 학술고증연구 용역에 착수했다.

이번 연구는 1차 행궁영역 학술고증연구(2018)에 이은 2차 사찰영역 학술고증연구로서 현존하는 고려 전기 사찰터와의 비교·분석, 사찰영역 내 주요 건물지 연구 및 건축세부 추론, 행궁영역과의 비교를 통한 건축 특징 등을 규명하고자 한다.

오는 8월에는 혜음원지 사찰영역의 발굴조사를 통해 확인된 고려시대 사찰 건축을 고찰하는 동시에 역사적 가치, 사찰건축 유구의 특징 등을 모색하는 학술대회도 준비중에 있다.

파주시 광탄면에 위치한 혜음원지는 지난 1999년 산사태로  ’혜음원(惠陰院)‘이라는 글자가 선명하게 새겨진 기와가 발견되면서 900여 년 만에 세상에 그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2001년부터 단계별로 진행된 발굴조사와 학술조사를 통해, 혜음원이 12세기 전반에 조성된 사실과 고려시대 절터와 원(院) 그리고 고려 국왕이 개성에서 남경(서울)으로 가는 도중에 머물던 행궁(임시 궁궐)의 전모가 드러났다.

혜음원은 산 능선을 계단식으로 깎아 11단의 건물터를 조성하고 37동 이상의 많은 건물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건물배치와 출토유물이 개성의 고려 궁터 만월대와 아주 유사해 고려시대 궁궐 배치와 건물 구조, 생활양식 등을 살펴볼 수 있는 매우 귀중한 유적으로 여겨진다.

파주시 관계자는 “이번 학술연구를 통해 혜음원지 정비복원의 학술자료를 구축하고 국가사적으로서의 위상을 재조명하고자 한다”며 “향후, 연말 준공 예정으로 추진 중에 있는 혜음원지 방문자센터를 지역문화 거점으로 적극 활용하고 광탄면 인근 지역의 역사문화유산을 관광자원으로 활성화 시킬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하늘에서 본 혜음원지 전경
2004년 발굴 초기 혜음원지 사진

관련자료

고려시대 구립호텔 혜음원지를 찾아서 (2008.11.30, 이슈 파주이야기 대표 이기상)
고려시대 국립 숙박시설 ‘혜음원지’ – 이윤희의 파주기행

파이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