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선언서를 다시 쓰다

올해가 3.1 독립운동 100주년이다. 그동안 독립선언서가 국한문 혼용으로 되어 있어 일반인이 읽기가 어려웠다.   지난  1월에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에서는  ‘쉽고 바르게 읽는 3.1독립선언서’를 제작 배부하였다.  이 선언서는 전체 글자수가 2,127자이고 낱말은  723개의 정도로 되어 있다.

이 ‘쉽고 바르게 읽는 3.1 독립선언서’ 를 안재형 서예가가 자신의 필체로 내용을 옮겼다.  안재형 서예가는 분당에서  신장투석 전문의사로 근무하면서도 오래 전 서예를 시작하여 각종 대회에서 입선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힘이 있으면서도 부드러움 드러나는  글씨체로 주목을 받고 있는 중에 독립선언서를  고유의  필체로 그렸다는 것에 특별한 의미가 있다.

 

독립선언서 원본
안재형(광탄)
분당 열린내과원장
파주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