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사진 – 고기석

소나무 숲에서 바람
블어와 머무는 곳, 장릉골
그곳에서 한 겨울이면 피는 꽃

어머니의 손에서 손으로
마을에서 마을로
이어져 내려 오는 꽃

이보다 아름다운 꽃있으랴
이보다 깊은 꽃말이 있으랴

그 꽃은
가족걱정
자식 사랑으로 뒤범벅이가 된
어머니의 얼굴이다

고기석 (시민연합신문 발행인, 조리읍 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