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장호수의 비경을 찾아서

Last updated on 2017-10-31

무더운 여름이 지난지 얼마 되지 않은것 같은데 벌써 가을은 깊어 가고 있다. 광탄 기산리에 있는 마장호수가 생기면서 기산리의 골짜기를 새롭게 바꾸었지만 이번 가을에는 호수 한 가운데 길게 늘어진 흔들다리가 호수의 새로운 비경을 만들어 주고 있다. 이 사진은 이복규 작가가 제공하였다.  -파주이야기 편집자-

 

 

  • 마장호수를 가르는 출렁다리는 안전점검까지 마쳤지만 주변 공사가 마무리 되지 않아 2018년 봄에 개장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파주시에서는 적성 감악산의 출렁다리와 명칭에 대한 혼란을 피하기 위해 마장호수 흔들다리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