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경의 공개 습작

Last updated on 2017-10-01

-파주시청 최연경-

 

누구나  열정적인 창작 동기로 습작을 시작한다. 그리고 서투르고 깊이가 없다는 이유로 자신의 습작품을 공개하기를 꺼린다. 또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면 초심의 뜻을 잊어 버리고 중도에 포기하는 경우가 있다.  여러가지의 이유를 극복하고 한 단계씩 밟아 간다면  스스로 만족하는 작품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다. 개인의 습작을  공개하는  ‘파주창작갤러리’ 통하여 일취월장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파주이야기 편집자 –

  • 최연경

    큰 힘이되었습니다. 좋아하는 일을 할때가 가장 행복한 순간입니다. 앞으로 자신감을 갖고 더욱 열정적으로 그림 그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파주 이야기

    평상시 노력이 현실을 만드는것 입니다. 이곳에 오면 작품을 볼 수 있어 즐거운 사람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