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의 맛' 을 출간하다

사진의 맛- 파주문학동네

<사진의 맛=”맛” 우종철=”우종철” 著=”著” 이상미디어=”이상미디어” 출판=”출판”>
– 느낌 있는 사진을 만드는 크리에이티브 사진 강의-</사진의>

사진의 가장 본질적인 매력을 찾아서!
어떻게 하면 개성 넘치고 느낌 있는 나만의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
좋은 사진은 어떤 것일까?
이러한 질문은 사진의 세계에 발을 들여 놓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품게 되는 물음이다.
사진의 가장 본질적이며 근원적인 맛을 찾아가는 창작 사진론『사진의 맛』.
이 책은 창조적 사진을 찍기 위해 필요한 기본적인 사진의 테크닉, 나아가 나만의 창작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방법들을 담아냈다.

그런 면에서 사진 찍기의 첫 번째 단계 인 카메라의 조작과 같은 단순한 기능, 빛의 성질이나
구도 같은 일반적인 사진 상식들을 생략했으며 ‘메이킹 포토’보다는 정통적인 관점에서
‘찍는 사진’에 조금 더 중점을 두고 있다

저자 우종철은 나무와 풀, 작은 생명들, 일상의 소소한 것들을 소재로 개성적인 사진 작업을 하고 있는 순수 사진작가다.

현재는 파주 헤이리 인근의 작업실에서 개인 작업과 더불어 사진 교육에 열정을 쏟고 있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사진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립 아시아 문화 전당의 창작 사진 프로그램 개발에도 참여했다. 사진을 전공하고, 광주 비엔날레를 비롯한 다수의 단체전에 참가했으며, 내면의 본성과 성찰을 주제로 세 번의 개인전을 열었다.

대학 강사, 잡지사 기자 등을 거쳐 출판 분야의 현장 사진가로도 오랫동안 일했으며,
특히 사라져가는 이 땅의 생명들에 관심을 가지고 여러 매체에 생태 에세이를 연재한 바 있다.
최근에는 나무에 대한 남다른 안목을 가지고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가구 만들기에도 땀을 쏟고 있다.
펴낸 책으로는 《아빠가 보내온 생태 체험 편지》 《여울이의 새 관찰일기》 《나는 부엉이에 탐닉한다》 등이 있다.
<추천사>
사진의 본질적인 매력에 구체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책입니다. 고급 사진을 지향하는 아마추어 사진가들에게 반드시 봐야 할 필독서로 추천 드리고 싶습니다. – 이용환 /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교수</추천사>

사진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났지만, 예나 지금이나 비슷한 소재와 내용을 답습하는 것은 사진에 대한 여러 가지 오해와 편견 때문입니다.
이 책은 찍는 사진의 묘미를 제대로 느끼고 싶은 사진가들에게 새로우면서도 실질적인 길을 열어줄 것입니다. – 진동선 / 사진평론가

사진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력과 오랜 경험에서 우러나온 독창적 사진론은, 아마추어 사진가는 물론 사진 전공자들에게도 잠언 같은 울림이 될 것입니다. – 이기명 / 월간 [사진예술] 발행인, 매그넘 전시 기획자

무문 우종철- 파주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