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 극락-이기상

보낸 사람 파주일반

세속에서 많은 것을 갖고 많은 것을 하더라도
무소유에서 오는 기쁨처럼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늘 부족한듯 바쁘게 살아야 하는 일상에서
몸과 마음이 평온하지 않는것은 범부로서 한계라고 느낀다.

늘 창문에서 용미리 석불을 바라보며
지금 세상을 극락이라 생각하는것도
행복하게 사는 방법의 하나가 아닐까 생각 한다.